정상전 앱티스 대표 “차세대 항체약물접합체 개발…부작용 없고 일정한 약효 유지”

정상전 앱티스 대표가 분자 구조 모형을 들고 ‘차세대 항체약물접합체(ADC)’의 작용 원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양병훈 기자

‘항체약물접합체(ADC)’는 특수 연결체(링커)를 이용해 항체에 약물을 붙인 ‘유도 미사일’이다.

항체는 특정 항원을 찾아가는 성질이 있는데 이 때 약물을 항체에 붙여주면

자연스레 약물이 항원을 가진 세포까지 전달되기 때문이다.

약물의 전달력을 높이고 다른 세포에 약물이 작용하는 걸 막아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

 

ADC에 이용되는 항암 항체의 특허 만료가 올해부터 2022년까지 몰려 있어 ADC 개발 연구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국내에서 ADC 연구는 주로 바이오 벤처기업이 하고 있으며 대기업은

기술 이전 받는 걸 검토 중인 곳이 많다.

 

그런데 지금까지 만들어진 ADC에는 몇 가지 단점이 있었다.

약효를 정밀하게 조절하지 못하거나 만드는데 비용이 많이 들었다. 약효 조절이 가능하면서도

생산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면 어떨까. 이런 ADC를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 기업이 있다.

정상전 성균관대 약대 교수가 대표를 맡고 있는 앱티스다.

정 대표는 “돌연변이 항체를 만들지 않고도 항체의 특정 부위에 원하는 만큼만 약물을 붙이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지금까지 만들어진 ADC는 크게 두 종류로 나뉜다.

‘1세대 ADC’는 항체에 붙이는 약물의 양과 접합 위치를 조절할 수 없었다. 그 결과 약물의 농도,

항원에 대한 결합력, 약효의 지속기간 등을 균질하게 유지하기 어려웠다.

‘2세대 ADC’는 이런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항체를 구성하는 특정 아미노산에 돌연변이를

일으킨 뒤 거기에 링커를 형성해 약물을 붙였다. 그러나 돌연변이 항체를 만들어야하기 때문에

기존 항체 생산시설이 아닌 새 시설을 만들어야 했다.

ADC를 한 번 만들고 나면 약효를 개선하는 것도 어려웠다.

 

정 대표는 이런 단점을 보완한 ‘3세대 ADC’를 만들고 있다.

그는 “항체는 1300개 이상의 아미노산으로 구성되는데 이 가운데 ‘라이신’ 아미노산은

약 90개가 있다”며 “이 90개 중에서도 특정 위치에 있는 2개의 아미노산에만

링커를 만드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문 출처: http://news.hankyung.com/health/article?aid=201806157443f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